학회창립배경

“1947년 4월 10일 대한지질학회 창립총회 개최”

1년에 봄과 가을 2회의 총회를 개최하여 학회발전과 장래계획에 대하여 협의

해방당시에 국내에서 활동하고 있었던 한국인 지질학자는 앞에서 기술한바와 같이 10명에 지나지 않으며, 이들은 해방 후에는 한국지질학계의 선구자로서 대학, 지질조사소와 여러 광업회사에서 활동하였다.

1946년 8월에 서울대학교에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지질학과가 설치되면서 손치무가 조교수로 유일하게 재직하고 있었으나, 그 후에 1946년 4월에 최유구와 홍만섭이 강사로 임명되고, 동년 11월에서는 김옥준이 전임강사로 임명되어 교수진이 강화 되었다.
지질조사소는 미군정청에서 1945년 11월에 상무부 산하의 지질광산연구소로 재편하여 박동길이 초대 소장에 임명 되었으며, 정창희 지질과장과 주수달 광상과장의 주도하에 지질광산조사와 탄전조사가 수행되었다. 광산회사에는 김한태, 최유구, 홍만섭과 정병존이 활동하였다.

이와 같이 여러 분야에서 지질학과 관련된 활동이 활발히 전개됨을 계기로 하여 지질학회를 창설하려는 움직임이 지질학자들 사이에서 일자 지질학계의 제일 원로 박동길 지질광산연구소장이 1946년 9월에 서울대 지질학과가 위치하고있었던 청량리 부근 배밭으로 지질학자들을 소집하여 지질학회의 창립을 협의하였다.

이 자리에 참석한 지질학자로는 박동길 소장을 위히사여 김한태, 최우구, 김종원, 손치무, 홍만섭, 김옥준, 정병존과 정창희 등 8명이며, 아울러 당시 지질학과 3학년 학생이었던 정봉일, 이홍원과 노수원이 참석하였었다. 이 모임에서 지질학회를 창립하기로 하고 초대 회장에 박동길 소장을 추대키로 만장일치로 합의 하였다.

이 합의 결과에 따라 경성대학 지질학 담당 교수들을 중심으로 학회 창립을 위한 준비작업이 진행 되어 1947년 4월 10일에 서울교외 정능숲속에서 대한지질학회 창립총회가 앞의 모임에 참석했었던 8명의 지질학자와 주수달 그리고 그 당시 경성대학에서 지질학을 전공하던 학생 9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으며, 학회 회칙을 채택하고, 회칙에 따라 초대 회장에 박동길, 부회장에 김한태, 간사에 정창희를 선출하였으며, 1년에 봄과 가을 2회의 총회를 개최하여 학회발전과 장래계획에 대해여 협의하기로 결정하였다.

학회창립과정

대한지질학회가 창립된 1947년 4월부터 1950년초까지의 초창기에는 정회원 수가 9명에 지나지 않아 학술발표나 학회지를 발간하지 못하였으며, 1년에 봄, 가을로 2회씩 주로 야외에서 총회를 개최하여 회원 간 친목을 도모하고, 학회 장래의 발전과 희망에 대하여 논하고 협의를 가졌었다. 지질학회 제2회 총회는 1947년 9월에 있었는데 이 모임은 훌륭한 식사를 대접받으면서 진행되었다.

1949년 4월에는 제3회 총회를 우이동 골짜기에서 가졌다. 이리하여 총회가 1950년초까지 7회에 걸쳐 개최 되었으며, 임원개선이 없어 회장과 부회장 등에는 변동이 없었다.

초기의 지질학회 활동은 별로 뚜렷한 것이 없었다. 정회원이 7명밖에 안되는데다 광복 후 정부 수립에 이르기까지 혼란한 사회상으로 인하여 연구할 분위기가 이루어질 수 없었다. 지질학회는 이런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지질학 발전을 위한 계몽강연회를 계획하기도 하였으나 뜻대로 결실을 보지 못하였다. 또한 모임이 있을 때마다 학회지를 발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으나 모든 환경이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

주요사업


TOP